블로그 이미지
양철호
스토리 파고들기, 문학, 영화를 비롯한 온갖 미디어, 그리고 세상 사는 이야기까지 다양하고 재미있는 스토리들을 찾아 소개하고, 분석하고, 뜯어고치는 곳. 세상을 향해 일갈하기도 하고, 가슴 따뜻한 이야기와도 만날 수 있는 곳.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2. 3. 28. 10:46 기가 막힌 세상 이야기

 

삼성카드가 미국계 대형 유통업체인 코스트코에 낮은 가맹점 수수료율을 적용하고 있는 것에 반발해온 자영업자 단체 등에 거짓 내용의 공문을 보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삼성카드는 파문이 일자 문제의 내용을 삭제한 공문을 다시 보냈지만 없는 사실까지 동원해 자영업자 단체 등을 겁박하려 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직능경제인단체총연합회와 유권자시민행동은 최근 삼성카드가 코스트코에 0.7%의 수수료를 적용하는 것은 특혜라며 가맹점 계약을 해지하지 않을 경우 4월1일부터 삼성카드 결제 거부 운동을 벌이겠다고 압박해왔다. 코스트코가 단독 가맹점이라는 이유로 삼성카드가 적용하는 0.7%의 수수료율이 일반적인 유통업체 수수료율 1.5~2%에 비해 턱없이 낮아 부당한 특혜 사례로 지목된 때문이다. 삼성카드는 이에 지난 23일 두 단체에 e메일 공문을 보내 “최근 코스트코를 방문해 수수료 인상을 요청했으나 ‘계약기간 중 일방적인 계약조건 변경은 국내법상 불공정행위에 해당하며 최근 발효된 자유무역협정(FTA) 규정상 국제분쟁 사례로 지적될 수도 있는 중대한 문제’라면서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공문 가운데 FTA 관련 부분은 새빨간 거짓으로 드러났다. 취재 결과 코스트코는 수수료 문제와 관련해 한·미 FTA를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수수료 계약 변경이 FTA에 따른 국제분쟁으로 비화하지는 않는다는 것이 통상 전문가들의 얘기다.

삼성카드는 어제 회사 블로그에 내건 사과문에서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니라는 점을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밝혔지만 삼성카드가 FTA를 무기삼아 두 단체를 은근히 겁박하려 했던 것 아니냐며 의도성에 무게를 두는 시각도 있다. 거짓 공문까지 보낸 것에 대해서는 ‘삼성의 도덕성이 이 정도밖에 안되느냐’는 비난이 쏟아진다. 최근 삼성이 담합, 공정거래위원회 조사 방해 등으로 잇따라 여론의 질타를 받은 사실을 상기하면 삼성에 일대 쇄신이 필요해 보인다.

----------------------------------------------------

재미있지 않나?

삼성전자가 공정위 조사 방해한 것에 격노했던 이건희. 그런데 이번 건에는 아무 말도 없다. 자영업자들에게 거짓 공문을 보낸 것은 아무렇지 않다는 말인가? 결국 삼성카드는 사과를 했는데 말이다. 결국 이건희가 격노했던 이유는 4억 벌금 때문이었다는 설이 신빙성이 높아가고 있는 것이다. 이게 삼성의 본 모습이다.

국민들을 우습게 알고, 국민경제를 파탄내더라도 자기네 기업의 이익은 챙기려는 모습.

수출 중심 정책으로 국내 경제나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이런 식의 경영이 가져올 위기와 모순은 점점 더 극명하게 드러날 것이다.

posted by 양철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진작에 파냈어야 하는 돌이거늘..
    너무 늦어서 지금 파내면 한국 경제 근간이 뒤흔들리는 돌이 되었군요.
    끔찍합니다.

    • 양철호 2012.03.29 09:54 신고  Addr Edit/Del

      그래도 그냥 놔두면 더 말아먹을 거 같아서. 파내긴 해야 할 거 같네요. 재벌개혁 제대로 해야 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