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양철호
스토리 파고들기, 문학, 영화를 비롯한 온갖 미디어, 그리고 세상 사는 이야기까지 다양하고 재미있는 스토리들을 찾아 소개하고, 분석하고, 뜯어고치는 곳. 세상을 향해 일갈하기도 하고, 가슴 따뜻한 이야기와도 만날 수 있는 곳.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7. 6. 9. 08:00 Story Doctor/Movie

 

드디어 유니버셜 영화사의 다크 유니버스의 막이 열렸다.

그 첫 타자로 미이라가 선정되었다.

배우의 면면은 화려하다.

무려 톰 크루즈, 러셀 크로우라니.

이 둘만의 등장으로도 충분히 화려한데 이것이 끝이 아니다.

이 다크 유니버스에 출연을 확정한 배우는 이 외에도 조니 뎁과 하비에르 바르뎀이 있다.

이 시리즈가 어떻게 유니버스를 구축하고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나갈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앞으로의 전개가 궁금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이야기는 뻔하다.

고대 이집트의 공주인 아마네트가 죽음의 신 세트와 손을 잡는다.

하지만 사람들은 그런 아마네트를 봉인하지만 결국 봉인이 풀리게 되고 세상을 자신의 것으로 삼기 위한 미이라의 공격이 시작된다는 것이다. 물론 미이라를 막아낸다는 것이 줄거리다.

하지만 이 영화에는 독특한 설정들이 들어있다.

비밀 조직의 등장이다.

비밀 단체 프로디지움. 그리고 그 단체의 수장은 지킬 박사다. 약물에 의지하지 않으면 악의 화신인 하이드로 변하게 되는 인물. 그는 전 세계의 괴물들이 도래하게 될 것이고, 그것을 막으려 한다. 하지만 그것이 진실인지는 아직 모른다. 지킬의 목적이 괴물을 막는 것이라면 하이드의 목적은 무엇일까를 생각하게 한다.

 

이야기는 괴물들과의 싸움을 그리게 될 것 같다.

그리고 괴물들과의 싸움을 하는 주체가 인간이 아닌 인간이 깨운 괴물들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우선 미이라에서 톰 크루즈가 괴물들과의 싸움에 인간의 편에서 싸우게 될 거라는 것은 뻔해 보인다.

그리고 앞으로 등장할 프랑켄슈타인이나 투명인간들은 어떤 모습으로 어떻게 등장하게 될지도 기대된다.

 

영화 자체는 미이라의 두려움과 공포 보다는 그냥 액션 영화로서의 장르에 오히려 더 충실해 보인다.

공포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려 했지만 사실 그 부분에서는 그닥 효과가 없었다.

미이라에 의해 변화된 자들은 좀비와 별반 다를 바 없다.

어찌 보면 앞으로 전개될 거대한 유니버스의 첫 시작이라는 점에서 맛보기에 불과한 것이 아닐까.

하지만 이것도 한 편의 완결성을 가진 영화다.

그렇다면 적어도 다음에 전개될 것들에 대한 힌트나 정보는 제시해 줄 수 있지 않았나 싶다.

그 부분에서는 아쉬움이 남는다.

지킬의 행보가 어떻게 전개될지에 대해서도, 그리고 조직의 행보에 대해서도, 다음에 등장하게 될 몬스터에 대해서도 말이다.

 

마블 유니버스에 이어, DC 유니버스가 이어졌고, 고질라와 킹콩을 연결한 몬스터 유니버스가 만들어진다. 그리고 이제는 다크 유니버스다. 또 다른 유니버스가 어떻게 만들어질지는 모르;겠지만 분명 흥미롭기는 하다. 유일하게 현재까지는 마블만이 성공이라는 것이 조금 불안하기는 하지만 말이다.

그래도 유독 다크, 공포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충분히 기다려볼 셈이다.

이번 미이라에는 그다지 만족을 할 수는 없지만 다음에 나올 작품을 보고 평가를 한다고 해도 괜찮을 듯 싶다.

posted by 양철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 11. 24. 08:00 Story Doctor/Book & Comics

 

여기에 상상력이 무엇인지 아주 제대로 보여주는 작품이 있다.

그리고 그 상상력은 우울하다 못해 암욱하고 그로테스크하며 기괴하기까지 하다.

바로 HP 러브크래프트의 작품 세계다.

러브크래프트 전집이라는 이름으로 출판된 이 책들은 나에게 신선한 충격이었다.

 

나에게는 충격을 준 책들이 몇 가지 있다.

그 하나가 포우의 소설 진집인 우울과 몽상. 그리고 바로 이 러브크래프트 전집이다.

우울하고 기괴하며, 공포를 느끼기에 충분한 소재들과 이야기 구조를 지니고 있다.

외계인, 인류가 살기 이전에 지구를 지배하던 종족, 다른 존재들....

그야말로 신화와 전설이 상상과 결합된 모습으로 등장한다.

 

 

 

러브크래프트의 작품들이 1928년부터 시작되었다고 하니 그 상상력의 가치는 충분하다 하겠다.

물론 러브크래프트 본인에 대한 문제도 있긴 하다.

인종차별에 대한 문제 등은 분명 그가 지닌 한계이기도 하나 당시의 시대상에서는 어쩌면 자연스러운 일일 수도 있을 것이다. 물론, 그것을 옹호하는 것은 아니다.

 

러브크래프트의 상상력은 어딘지 모르게 포우의 상상력을 한 단계 더 기괴한 방향으로 발전시킨 모습이다. 미래적인 부분에서는 필립 K, 딕에 뒤지지만 기괴함에서는 충분히 앞서고도 남는다.

그가 자주 언급하는 실존하지 않는 책, 네크로노미콘에 대해서는 어쩌면 실재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상상이 될 정도다.

 

그가 후세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는 위키를 찾아보면 알 수 있다. 허나 그런 것 다 제쳐두고 내가 받은 느낌은 영화에서 나타난다. 러브크래프트의 소설을 읽으며 느꼈던 것은 바로 존 카펜터의 괴물이었다. 남극기지에서 벌어지는 외계 생명체와의 사투가 문득 러브크래프트 소설 속에서 보였던 것이다.

호러나 오컬트를 좋아하는 나로서는 러브크래프트의 소설이 가지는 그로테스크함이 마음에 든다.

그리고 30년대, 40년대라는 시간적 한계를 넘어서 이런 상상을 해낼 수 있다는 것에 박수를 보낸다.

오컬트를 좋아한다면, 공포를 좋아한다면, 미지의 존재에 대한 상상력에 빠져보고 싶다면 이 작가를 추천한다. 단, 이 작가의 작품들이 20세기 초 중반의 작품이라는 것을 충분히 인지하고 접하기 바란다.

포우가 천일야화라는 소설에서 잠수함, 구축함에 대한 이야기를 썼듯(포우는 19세기 사람이다) 시대적 상상력에 대해서 놀라움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posted by 양철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 12. 5. 08:00 Story Doctor/Movie



괴물하면 떠오르는 영화가 있는가?
봉준호 감독의 '괴물'을 떠올렸는가?
나는 1982년 존 카펜터가 연찰한 'The Thing'(괴물)이 떠오른다.
커트 러셀이 주연을 맡았던 영화.
물론 나도 그 당시 어려서 극장에서 보지 못했다. 아니 우리나라 극장에서 상영을 했는지 조차 명확하지 않다.



내가 1982년작 '괴물'을 접한 건 93년이던가? 94년이었다.
어렵사리 비디오를 구해서 본 괴물은 가히 충격이었다.
영화가 나오고 나서 십수년이 지났는데도 말이다.

그리고 이번에 새로운 영화가 나왔다.
'괴물 : 더 오리지널'
처음에 '괴물'이 리메이크 된다고 했을때 나름 걱정이 앞섰다.
82년작 괴물은 손 댈 곳이 없는 공포영화의 레전드라고 할 수 있다. 그 영화를 리메이크해서 도대체 무엇을 건질 수 있단 말인가. 그런데 영화에 대한 정보가 나오면서 새로운 영화는 리메이크가 아닌 프리퀼이라는 소식을 접할 수 있었다.



82년작 '괴물'은 개를 쫓아 총을 난사하는 노르웨이 탐사팀의 추격으로부터 시작된다. 그들은 미국 기지까지 오게 되고 모두 사살당한다. 새로 만들어진 '괴물 : 더 오리지널'은 바로 노르웨이 탐사팀이 어떻게 괴물을 만나게 되고 모두 희생되었는지 보여준다. 그래서 영화의 맨 마지막 장면은 개를 쫓아 노르웨이 탐사팀이 헬기를 타고 추격하는 장면에서 마무리 된다. 바로 82년 작 맨 처음과 오버랩되는 것이다.



사실 특수효과야 그래픽이 훨씬 발전했으니 지금 보는 친구들은 82년작이 밋밋해보일지 모른다. 그러나 나의 눈에는 전혀 그렇지 않다. 82년이라는 시기에 그만한 상상력, 그리고 그만한 특수효과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에는 감탄이 절로 난다. 지금의 괴물이 컴퓨터이 힘을 빌렸다면 그 당시의 괴물은 철저하게 수작업의 결과였을 터.
결코 지금의 그래픽에도 뒤지지 않는 괴물의 실감나는 모습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정작 이 영화에서 핵심은 괴물의 모습이 아니다. 누구나 괴물이 될 수 있다는 두려움, 믿음이 상실된 무리에서의 갈등과 의심. 바로 인간의 본모습에 대한 이야기처럼 느껴지는 것은 나만의 비약일까.

단, 이 '괴물'과 '괴물 : 더 오리지널'을 보면서 드는 의문이 한 가지 있다.
그들은 오래 전에 지구에 불시착한 외게인이고, 엄청난 문명을 자랑하는 것처럼 비쳐진다. '괴물 : 더 오리지널'에선 거대한 우주선도 발견하게 된다.
이런 과학 기술을 가진 외계인의 정체가 바이러스처럼 복재하는 신체구조를 가지고 있다. 이는 왠지 모르게 비문명화의 전형처럼 보여진다. 아니면 여기에 등장하는 괴물이 결국 고도로 발달한 문명의 외게인을 복제한 것일까? 정체는 모를 일이다. 

지금의 수준으로 보면 조잡하다고 할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아직도 내가 꼽는 최고의 공포 영화의 순위에 늘 뽑히는 영화인 '괴물', 그리고 그 '괴물'에 대한 오마주처럼 만들어진 '괴물 : 더 오리지널'. 간만에 즐거운 영화 여행을 한 것만 같아 기쁘다. 괜히 어중간한 호러 영화보다야 이 작품이 훨씬 볼만하다는 점을 강조한다. 공포 팬이라면 반드시 봐야 할 영화다.  


posted by 양철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엘리자베스 윈스테드 때문에라도 꼭 봐야하는 영화인데 말입지요...-.-;;
    북미에서 혹평이 많길래 이래저래 망작이구나 싶었건만
    많은 분들이 추천해주시네요.

    • 양철호 2011.12.05 15:36 신고  Addr Edit/Del

      혹평이 많을 수밖에 없는 작품이죠. 원작 '괴물'의 그늘에서 벗어날 수도 없고, 그렇다고 새로운 게 있을 수도 없고, 그나마 리메이크를 안 하고 크리퀼로 간 게 나은 선택이었던 셈이죠. 사실 82년작 '괴물'도 지금 나왔으면 혹평에 시달렸겠죠. 시대란 그런 거니까요. 그래서 전 원작을 염두에 두고 봤죠. 그걸 생각한다면 충분히 볼만해요. 긴장감은 좀 떨어지는 건 사실이에요. 82년 작에 비해서. ㅋㅋㅋ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