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양철호
스토리 파고들기, 문학, 영화를 비롯한 온갖 미디어, 그리고 세상 사는 이야기까지 다양하고 재미있는 스토리들을 찾아 소개하고, 분석하고, 뜯어고치는 곳. 세상을 향해 일갈하기도 하고, 가슴 따뜻한 이야기와도 만날 수 있는 곳.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2. 3. 8. 15:00 Story Doctor/Entertainment



여기 최고의 애니메이션이 있다.

98년에 만들어졌지만 지금 보더라도 결코 뒤떨어지지 않는다. 단지 퀄리티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이야기의 구성, 캐릭터의 생생함, 사운드의 탁월함, 무엇보다도 작품이 담고 있는 정서는 결코 다른 작품으로는 표현할 수 없는 수준에 다다르고 있다. 최근에 나오는 애니메이션에서는 볼 수 없는 힘이 이 작품에는 담겨 있다.

이 작품의 이름은 바로 카우보이 비밥. 선라이즈사에서 만들었고, 감독은 와타나베 신이치로. 최근까지도 당당히 최고의 애니메이션으로 뽑는데 주저하지 않고 이름을 말할 수 있는 작품이다.

주인공은 네 명. 어두운 과거를 가진 차이나 마피아 출신의 스파이크 스피겔. 경찰이었지만 은퇴한 제트 블랙. 냉동 상태에서 깨어나 과거를 기억하지 못하는 여인 페이 발렌타인, 천재 해커인 소녀 에드. 이렇게 네 명은 서로의 사건에 얽혀 카우보이 비밥호로 모인다.

배경을 이야기하면 미래, 현상금 사냥꾼인 카우보이들의 이야기이다. 우주를 배경으로 하는 SF 장르이면서도 웨스턴의 향기가 나는 작품이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비밥(재즈의 한 장르)처럼 경쾌하고 가벼워 보이지만 이 작품은 결코 가볍지 않다.

개그를 보여주다가도, 어느덧 과거의 어둠 속으로 캐릭터들은 함몰되어 간다. 이야기의 큰 구조는 과거 마피아에 몸을 담았던 스파이크의 이야기이다. 친구였지만 이제는 조직을 장악한 비셔스. 그리고 스파이크의 여인이었던 줄리아와 이어지는 운명과 만남, 복수는 애니메이션은 어린이들이나 보는 것이라는 고정 관념을 우주 저 멀리 날려버린다.

총 26화의 TV 시리즈와 1편의 극장판이 만들어졌다. 17세 관람가라는 등급이지만 사실 오히려 나이가 들어서 볼수록 이야기의 매력과, 작품이 가지고 있는 감성에 빠져드는 것을 느낀다. 그리고 작품 전체에 물들어 있는 칸노 요코의 다양한 음악으로 귀가 즐거워지는 것도 빼놓을 수 없다. 이런 감정은 사실 17세에게는 무리라고 여겨진다.

생각해 보면 최근의 애니메이션 보다는 과거 80년대와 90년대에 지금 생각해도 뛰어난 작품들이 많았던 기억이 난다. 내 기억 속에는 단 세 편의 OVA지만 에어리어88의 뛰어난 작화와 이야기가 떠오른다. 지금 보더라도 결코 뒤떨어진다고 할 수 없는 공중전의 퀄리티를 보여준 작품. 이런 작품들이 이제는 나오지 않는 것이 안타깝기만 할 뿐이다.

posted by 양철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 간만에 비밥 DVD나 꺼내봐야 겠네요..+_+

2011. 11. 25. 08:00 Story Doctor/Movie


장중한 오케스트라의 음악이 흐른다.
가벼운 듯 하지만 무겁고,
진지한듯 하지만 장난스러운 음악들이 어쩔땐 불협화음처럼, 어쩔때는 기가막힌 조화를 이루며 귀를 자극한다.
그의 음악은 늘 그렇다. 영상에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처음에는 귀에 잘 들어오지 않다가 후에 음악을 들으면 영상이 너무나도 생생하게 떠오른다. 그것이 영화음악의 힘일 것이다.


내가 히사이시 조를 맨 처음 만난 것은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메이션 음악에서였다.
그래서 미야자키 하야오를 떠올리면 자연스럽게 히사이시 조의 음악과 선율이 떠오른다.
토토로의 장난스러운 표정도, 붉은 돼지 마르코의 능청스러움도 음악 안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일본 특유의 음악적 색채도 과감하게 사용해 원령공주의 아름다운 선율을 만들어냈다.
스튜디오 지브리에서 히사이시 조가 없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물론 훌륭한 작품들이지만 그 가치는 지금과 같지는 않을 듯 하다. 그만큼 히사이시 조가 가져다 준 음악적 가치는 놀라웠다.


그리고 그를 접한 것은 바로 기타노 다케시의 영화들에서였다.
처음으로 극장에서 본 일본 영화 '하나비'를 비롯해, '소나티네', '키즈 리턴', '기쿠지로의 여름' 등.
그리고 내가 가장 좋아하는 '기쿠지로의 여름' 음악을 지금도 즐겨 듣는다.



나는 음악은 잘 모른다. 그저 즐겨 들을 뿐이다.
그의 음악을 듣고 있다 보면 마음이 차분해지고 괜히 미소가 지어진다.
가끔 슬픈 생각이 들 때도 있고, 답답해질 때도 있다.
음악이 가진 힘을 그는 고스란히 나를 통해 실험하고 있는 듯 하다.
나같은 사람이 또 있을까?

내가 좋아하는 또 한 사람의 뮤지션으로 칸노 요코가 있다.
그녀의 작품 '카우보이 비밥'을 최고의 작품으로 치는 나로서는 종종 히사이시 조와 함께 비교해서 음악을 들어보곤 한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그 둘은 비교 대상이 아니라 서로의 위치에서 최고의 자리에 서 있다는 것이다.
칸노 요코의 변주와 다양한 장르로의 넘나듬은 히사이시 조의 웅장함과 가벼움의 조화만큼 나에게는 충격이었기 때문이다.

그런 그가 한국 드라마 '태왕사신기'의 음악을 맡았다고 했을 때 사실 기대가 컸다. '웰컴투동막골'의 음악이 귀에 남아 있는 나로서는 최소한 드라마의 재미를 떠나서 음악의 가치만이라도 건질 수 있기를 바랬다. 하지만 그것은 어쩌면 나의 욕심이었는지도 모른다.
드라마에 몰입 자체를 할 수가 없기에 음악도 결국 내 귀에서 겉돌고 말았다. 결국 드마라와 음악이 서로 조화를 잘 이루어야 좋은 작품이 만들어진다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는 것만 깨달았다. 생각해보니 좋은 영화음악으로 기억되는 작품들도 모두 내용이 좋았음은 두말할 나위도 없다.


가끔은 히사이시 조의 '피아노 스토리'를 즐겨 듣고, 스튜디오 지브리의 주제 음악들을 모아 놓은 프로젝트 앨범, '스튜디오 지브리 송'을 즐겨 듣는다. 그의 음악은 아직도 뜨겁다고 외치고 있고, 아직도 할 말이, 아니 해야 할 선율이 많다고 속삭이는 듯 하다.

이제 일본을 넘어 한국, 중국에까지 영역을 넓혀 음악을 선사하고 있는 그의 열정에 박수를 보내고, 그의 음악을 앞으로도 더 자주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

posted by 양철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 태왕사신기 참 재미있게 봤습니다만.. (연출이 송지나의 각본을 쫒아가지 못 하는 아이러니가 아쉽지만.) 히사이시 조의 음악엔 조금 실망했어요. 자가 복제가 심했다고 할까..

    대신, 히사이시 조의 지브리 콘서트 블루레이를 보며, 전율했지요.
    너무 멋져서 아직도 몇번씩 돌려보는 타이틀이랍니다..+_+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