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양철호
스토리 파고들기, 문학, 영화를 비롯한 온갖 미디어, 그리고 세상 사는 이야기까지 다양하고 재미있는 스토리들을 찾아 소개하고, 분석하고, 뜯어고치는 곳. 세상을 향해 일갈하기도 하고, 가슴 따뜻한 이야기와도 만날 수 있는 곳.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7. 1. 3. 08:00 Story Doctor/Entertainment

 

충사.

한자로는 蟲師라 쓴다.

여기서 충, 즉 벌레는 곤충을 말하는 것이 아닌 일반인들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 이형의 존재를 말한다.

그렇다고 유령이나 영혼도 아니며 보다 근원적인 생명에 가까운 것들이라고 설명한다.

본능에 따라 살아가는 벌레들을 다루는 자들이 바로 충사라고 하며,

주인공 깅코 역시 충사이다.

충사가 여행을 하며 벌레와 사람들 사이의 이야기를 풀어가는 것이 바로 이 작품의 줄거리다.

 

충사가 확실히 독특한 것은 이야기의 주제다.

거창함을 포장하려 하지 않고, 아주 작은 삶의 이야기를 꾸밈 없이 풀어 놓는다.

하지만 그 담백함이 오히려 가슴 뭉클해지는 사연들로 점점 채워진다.

이 이야기에는 악이 없다.

벌레가 인간들에게 해를 끼치지만 그것은 의도된 것이 아니다.

벌레는 그저 벌레로서 살아갈 뿐이며, 인간 역시 마찬가지다.

인간의 욕망이 벌레와 만나 영향을 받는 것 뿐이라고 말한다.

 

 

이야기는 주로 전설이나 설화를 따온 듯 하다.

그리고 그 전설과 설화의 근원을 벌레라는 존재를 설정해 풀어 놓는다.

되는대로 이야기에 꿰어 맞춰 마구잡이로 설정한 것 같이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일관된 주제를 풀어나가는 데에는 더 없이 적절한 설정이기도 하다.

그리고 그 설정들을 이야기와 절묘하게 맞춰간다.

 

원작은 만화로 시작했으며

애니메이션은 2개의 시즌과 1개의 극장판(?)이 있다.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캐릭터 작화는 별로 뛰어나다고 할 수 없다.

하지만 작품을 지배하는 것은 바로 자연이다.

몽환적이면서도 디테일이 살아있는 자연에 대한 표현은 바로 이 작품의 백미다.

그리고 분위기에 잘 어울리는 음악도 한 몫 한다.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사연이 벌레와, 이야기와 어울리면서 삶에 대한 근본적인 이야기를 한다.

긴장감을 주면서 스펙터클한 장르는 아니지만 잔잔하면서도 여운과 울림이 있는 작품이다.

만약 보지 않았다면....

아니 보았더라도 오래 되었다면... 한 번쯤 더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느낌이 그때와는 또 다르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시즌1의 오프닝 음악을 올린다.

 

 

posted by 양철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2. 3. 27. 15:00 믿거나 말거나

 

 

 

 

 

 

 

마치 거미들이 세상을 지배한 것 같다. 인간들을 쫓아내고 말이다. 곤충의 세상. 문득 곤충들이 진정 지구의 지배자라는 글을 어디선가 읽었던 것만 같다. 개체 수가 가장 많은 개미. 외계인이 지구에서 가장 번성한 종족과 연락을 취하려 한다면 그 대상은 바로 개미가 될 것이라고.

 

위의 사진들은 호주에서 실제 벌어진 현상이다. 3월 남서부 뉴사우스웨일즈 주 와가와가 지역은 대홍수로 9천명이 긴급대피하는 재해구역이 되었다. 이 과정에서 사람만 대피한 것이 아니라 거미떼들도 홍수를 피해 높은 곳으로 이동한 것이다.

 

거미떼는 풀 위나 강가의 나뭇가지, 전봇대 등 높은 곳을 가리지 않고 거미줄을 쳤고, 위와 같은 장관을 연출한 것이다. 빽빽하게 메워진 거미줄에는 새카만 거미떼로 우글거렸고 나무와 나무 사이를 연결한 거미줄 때문에 땅위는 목화밭을 연상케 했다.

 

이런 현상은 벌루닝(Ballooning)으로 알려진 거미의 공중이동 습성이다. 거미는 일반적으로 이런 홍수와 같은 위험이 닥치면 나뭇가지 등 높은 곳에 거미줄을 치는 습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거지 이동은 드물어 주로 홍수 발생 이후에 볼 수 있다.

 

하지만 보는 것과는 달리 거미들이 사람에게 피해를 끼치지는 않는다. 조금 징그럽게 보이기는 해도 홍수 이후 많이 발생되는 파리와 모기를 잡아먹기 때문에 오히려 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 자연의 신비로운 현상 중 하나인 셈이다.

posted by 양철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피해만 끼치지 않는다면야... 쟤네들도 살아야죠. -ㅁ-;
    그런데 그래도 곤충은 무서워요. ㅠㅠ

    • 양철호 2012.03.27 17:02 신고  Addr Edit/Del

      저도 곤충은.. 특히 곱등이는 무지무지 싫어한답니다. ㅜ.ㅜ 거미도 좋아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해충은 아니니... ^^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