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양철호
스토리 파고들기, 문학, 영화를 비롯한 온갖 미디어, 그리고 세상 사는 이야기까지 다양하고 재미있는 스토리들을 찾아 소개하고, 분석하고, 뜯어고치는 곳. 세상을 향해 일갈하기도 하고, 가슴 따뜻한 이야기와도 만날 수 있는 곳.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2. 2. 21. 08:00 Story Doctor/Movie

(별의 목소리)

휴대폰으로 메일을 보낸다. 그러나 답이 없다. 답을 하고 싶지 않아서가 아니다. 메일을 받는 사람은 우주 공간 저 너머에 있다. 메시지가 가서 닿으려면 시간이 걸린다. 그 시간 동안 그렇게 소녀는 남자의 문자를 기다린다. 남자는 점점 우주로 나아가 지구와 거리가 멀어진다. 그러면서 시간은 길어져 1년에서 1년 6개월로, 2년으로 점점 길어진다.

왠지 닿을 수 없는 거리에 있는 것 같은 그와의 유일한 끈은 기약없이 기다리는 메일뿐. 그러나 그 끊을 놓지 않는다. 마치 언제 들려줄지 모르는 별의 목소리를 기다리는 것과 같이.

내가 맨 처음 ‘별의 목소리’라는 작품을 접하고 받은 충격은 말로 할 수 없을 정도였다. 이런 상상력과 감성을 가지고 있다니. 그리고 감독에 대한 검색에 들어갔다. 그리고 놀라운 사실. 그가 바로 ‘그녀와 그녀의 고양이’를 감독했다고 한다. 그 작품은 나에게 애니메이션이 이토록 감성적이고 아름다울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준 또 하나의 작품이었다.


그리고 마치 무언가에 홀린 듯 이 감독의 작품은 모두 보기 시작했다. 신카이 마코토. 별의 목소리를 거의 혼자의 힘으로 7개월 동안 작업했다는 것이 유명해졌다. 하지만 그것이 핵심이 아니다. 그는 남들이 쉽게 표현하지 못하는 감성을 애니메이션으로 표현할 줄 아는 능력이 있다. 이런 디테일한 감성을 표현할 줄 아는 감독이 과연 일본 내에서도 몇이나 될까. 손가락에 꼽을 것이다.


나는 ‘초속 5센티미터’를 보면서 감정이 극에 달했다. 같은 시기에 개봉했던 ‘시간을 달리는 소녀’도 꽤 재미있게 보았지만 내 기억에 더 크게 여운이 남는 것은 다름 아닌 ‘초속 5센티미터’였다. 추억, 만남, 사랑, 그리고 헤어짐. 그 많은 관계들이 하나의 아름다운 수채화처럼 화면에 펼쳐지고, 절제된 언어로 표현된다.


그리고 최근, ‘별을 쫓는 아이, 아가르타의 전설’을 보았다. 누구는 미야자키의 아류라고 혹평을 하고 있다. 물론 그런 삼수성도 비쳐진다. 하지만 누가, 어느 누가 미야자키의 감수성을 제대로 흉내라도 낼 수 있을까. 섣부르게 훙내 내어 망한 ‘게드 전기’가 떠오른다. 신카이 마코토는 분명 그가 가진 감성을 그대로 드러냈다. 아이들만의 이야기로 풀어가는 미야자키와는 달리, 신카이 마코토는 아내를 보고 싶어하는 모리사키를 통해 그리움과 외로움을 풀어냈다.

신카이 마코토의 작품을 보면 악당이 없다. 그리고 그의 작품을 관통하는 정서는 외로움이다. 하지만 그들의 외로움은 슬픔이라기 보다는 하나의 시 같다. 외로움의 시. 어딘가에 있을 또 다른 외로움을 가진 자와의 만남을 갈망하는 노래. 그 노래를 듣고 있다 보면 어느새 내 가슴도 따뜻함으로 가득 찬다. 그리고 눈가에 살짝 맺히는 눈물이 느껴진다. 흐르지는 않지만 머물러 있는 눈물. 내 눈에서 멀어지려 하지 않는 눈물도 외로움을 느끼는 것일까.

언제 나올지 모르지만 다음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작품이 기다려진다.

posted by 양철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별아는 조금 아쉬웠지만, 신카이 마코토의 애니에는 인류애를 관통하는 철심히 있어요.

    참고로 곧 블루레이가 나옵니다. +_+

    • 양철호 2012.02.21 23:10 신고  Addr Edit/Del

      오호.. 블루레이... 사실 일본 애니를 보면 부럽기만 하죠. 고부가가치 사업인데도 불구하고 우리나라는 제도며 인식이며 모든 것이 뒤쳐져 있으니...

    • 에바흐 2012.02.21 23:15 신고  Addr Edit/Del

      뭐.. 저희 어머니께서

      '게임은 폐지되는 게 맞다' 라고 말씀하실 정도의
      사회니까요................

2011. 11. 25. 08:00 Story Doctor/Movie


장중한 오케스트라의 음악이 흐른다.
가벼운 듯 하지만 무겁고,
진지한듯 하지만 장난스러운 음악들이 어쩔땐 불협화음처럼, 어쩔때는 기가막힌 조화를 이루며 귀를 자극한다.
그의 음악은 늘 그렇다. 영상에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처음에는 귀에 잘 들어오지 않다가 후에 음악을 들으면 영상이 너무나도 생생하게 떠오른다. 그것이 영화음악의 힘일 것이다.


내가 히사이시 조를 맨 처음 만난 것은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메이션 음악에서였다.
그래서 미야자키 하야오를 떠올리면 자연스럽게 히사이시 조의 음악과 선율이 떠오른다.
토토로의 장난스러운 표정도, 붉은 돼지 마르코의 능청스러움도 음악 안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일본 특유의 음악적 색채도 과감하게 사용해 원령공주의 아름다운 선율을 만들어냈다.
스튜디오 지브리에서 히사이시 조가 없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물론 훌륭한 작품들이지만 그 가치는 지금과 같지는 않을 듯 하다. 그만큼 히사이시 조가 가져다 준 음악적 가치는 놀라웠다.


그리고 그를 접한 것은 바로 기타노 다케시의 영화들에서였다.
처음으로 극장에서 본 일본 영화 '하나비'를 비롯해, '소나티네', '키즈 리턴', '기쿠지로의 여름' 등.
그리고 내가 가장 좋아하는 '기쿠지로의 여름' 음악을 지금도 즐겨 듣는다.



나는 음악은 잘 모른다. 그저 즐겨 들을 뿐이다.
그의 음악을 듣고 있다 보면 마음이 차분해지고 괜히 미소가 지어진다.
가끔 슬픈 생각이 들 때도 있고, 답답해질 때도 있다.
음악이 가진 힘을 그는 고스란히 나를 통해 실험하고 있는 듯 하다.
나같은 사람이 또 있을까?

내가 좋아하는 또 한 사람의 뮤지션으로 칸노 요코가 있다.
그녀의 작품 '카우보이 비밥'을 최고의 작품으로 치는 나로서는 종종 히사이시 조와 함께 비교해서 음악을 들어보곤 한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그 둘은 비교 대상이 아니라 서로의 위치에서 최고의 자리에 서 있다는 것이다.
칸노 요코의 변주와 다양한 장르로의 넘나듬은 히사이시 조의 웅장함과 가벼움의 조화만큼 나에게는 충격이었기 때문이다.

그런 그가 한국 드라마 '태왕사신기'의 음악을 맡았다고 했을 때 사실 기대가 컸다. '웰컴투동막골'의 음악이 귀에 남아 있는 나로서는 최소한 드라마의 재미를 떠나서 음악의 가치만이라도 건질 수 있기를 바랬다. 하지만 그것은 어쩌면 나의 욕심이었는지도 모른다.
드라마에 몰입 자체를 할 수가 없기에 음악도 결국 내 귀에서 겉돌고 말았다. 결국 드마라와 음악이 서로 조화를 잘 이루어야 좋은 작품이 만들어진다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는 것만 깨달았다. 생각해보니 좋은 영화음악으로 기억되는 작품들도 모두 내용이 좋았음은 두말할 나위도 없다.


가끔은 히사이시 조의 '피아노 스토리'를 즐겨 듣고, 스튜디오 지브리의 주제 음악들을 모아 놓은 프로젝트 앨범, '스튜디오 지브리 송'을 즐겨 듣는다. 그의 음악은 아직도 뜨겁다고 외치고 있고, 아직도 할 말이, 아니 해야 할 선율이 많다고 속삭이는 듯 하다.

이제 일본을 넘어 한국, 중국에까지 영역을 넓혀 음악을 선사하고 있는 그의 열정에 박수를 보내고, 그의 음악을 앞으로도 더 자주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다.

posted by 양철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전 태왕사신기 참 재미있게 봤습니다만.. (연출이 송지나의 각본을 쫒아가지 못 하는 아이러니가 아쉽지만.) 히사이시 조의 음악엔 조금 실망했어요. 자가 복제가 심했다고 할까..

    대신, 히사이시 조의 지브리 콘서트 블루레이를 보며, 전율했지요.
    너무 멋져서 아직도 몇번씩 돌려보는 타이틀이랍니다..+_+

prev 1 next